twitter


난데 없는 기획자 논쟁. 게임

게임 밸리에 난데없는 기획자 논쟁이 발발 했길래 대충 훑어 봤습니다만 누가 맞고 누가 틀리다 이전에 이런저런 생각이 떠올라 대충 끄적여 봅니다.

솔직히 '기획자' 라는 단어 자체에 대해서 약간 위화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기획? 기획이 뭔데? 대체 뭘 기획 하는데?) 
뭐 대충 '게임 디자인 업무를 메인으로 수행하며, 그외 기타 프로그래머와 아티스트의 업무를 제외한 게임 개발에 필요한 제반 업무도 곁다리로 수행 하는 잡역부' 라 이해 하도록 하죠.

문서 작성 능력이라, 뭐 좋습니다.
기획자에게 필요한 능력이예요.
그런데 사실 이건 기획자에게만 필요한 능력도 아니고 프로그래머에게도 아티스트에게도 필요한 능력 입니다.
게임 디자인 다큐먼트를 게임 디자이너가 작성 한다 쳐도, 역시 더 깊고 테크니컬한 부분에 대한 이해는 해당 분야의 전문가가 아니고서는 힘든 일이니 프로그래머간의 커뮤니케이션 또는 아티스트간의 커뮤니케이션에 필요한 문서는 해당 분야의 전문가가 작성 해야 합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기획자가 작성하는 서류에서 요구 되는 사항이 거의 그대로 요구 됩니다.
직종이 같다고 말 안하고 텔레파시로 의사소통 하는거 아니니까요.

그런데 말이죠, 지금까지 누구나 이름만 대면 알만한 하이 프로파일 AAA 타이틀 부터 (그 퀄리티가) 마치 패미컴 시대를 떠올리게 한다는 유저 의견을 들은 듣보잡 타이틀 까지 꽤나 다양한 프로젝트를 경험 해 봤습니다만 어째 문서작성에 치중하는 프로젝트일 수록 게임은 별로 재미가 없더군요.
이게 무슨 얘기인가 하면 커뮤니케이션은 문서로만 하는것이 아니고, 문서작성에 치중 하는것 이외에 게임 디자이너는 달리 해야 할 것이 있다는거죠.

요즘은 옛날과 달리 개발 환경이 좋아져서 게임 디자이너가 그냥 죽어라 문서만 만들고 프로그래머와 아티스트가 만들어온 결과물 확인만 하는게 아니라 직접 손을 움직여서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시대 입니다.
이를테면 프로토타입의 레벨 디자인 이라던가 모션 그래프 에디터를 이용한 각 모션간의 링크 라던가 등등 하나부터 열까지 프로그래머하고 아티스트에게 부탁해야 했던 옛날과는 개발 프로세스가 많이 달라졌습니다.
결국 게임 디자이너가 문서 작성에 시간을 쓸데 없이 허비 한다면 그건 그만큼 개발 환경 자체가 낙후되어 있다는 얘기가 되겠습니다.

그리고 개발 환경의 진보와 개발 프로세스의 합리화 덕택에 프로토타이핑 - 트라이 앤 에러의 사이클도 예전과는 비교도 안되게 빨라졌습니다.
즉 하나부터 열까지 꼼꼼하게 (그야말로 누가 와서 읽고 만들어도 정확하게 같은 결과물이 나오는, 마치 프라모델의 조립 설명서 같은) 문서를 작성 하느니 그시간에 프로토타이핑을 한번이라도 더 돌리는게 퀄리티 면에서 좋은 결과물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죠.

솔직히 문서만 가지고, 말만 가지고 게임이 재밌는지 어떤지는 모릅니다.
적어도 저는 본적 없어요, 그런 프로젝트.
대충이나마 모양이 나오고 나서야 이게 될지 안될지 보이기 시작하는거죠.
문서로 게임이 재밌는지 어떤지 판단 하는건 제일 처음 기획(그야말로 프로젝트 자체의 컨펌을 검토) 하는 단계에서 뿐이지 프로그래머와 아티스트가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 한 단계에 와서는 문서라는건 별 의미가 없지 않나 싶습니다.

어디까지나 제가 지금까지 경험 해 본 프로젝트에 비추어 생각 한 것이기 때문에 모든 게임 개발 현장에 반드시 적용 되리라고는 생각 되지 않습니다만 이른바 '기획자(?) ' 입장에서 논쟁을 보고 떠오른 바는 대충 이렇군요.

덧글

  • 2011/11/04 02:42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세계의적 2011/11/04 09:47 #

    회사와 회사간의 관계는 이것과는 또 전혀 별개의 이야기이죠.
  • 무한 2011/11/04 03:16 # 답글

    게임관련은 아닙니다만, 개발자로서 (쪼랩이지만;;) 문서가 있으면 좋은게...
    책임한계를 명확히 할 수 있고, (이거 하랬자나! 안 그랬어! 그랬어! 증거 내놔!)
    일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알 수 있죠.

    특히나 작은 회사에서 사장이나 부사장 선에서 하랬던거 하고 다르잖아! 하면 뭐...
  • 세계의적 2011/11/04 10:12 #

    필요 최저한의 다큐멘테이션은 필요합니다만 책임소재를 명확히 하기위한 문서작성은 게임 디자이너가 아니라 프로젝트 매니저의 업무죠. 이 전혀 다른 두 직종을 한데 묶어 '기획자' 라는 애매모호한 타이틀을 붙이는 관행이 문제랄까요.
  • 무한 2011/11/04 21:53 #

    매니저가 다 할 수는 없는 것 같고, 일단 business requirement를 주는 쪽에서 문서를 잘 정리해 주면 좋더라구요.
    그게 매니저던 기획자던 마케팅 부서던...
    근데 막상 처음엔 문서로 전달해 주다가도, 변경사항 나오면 그냥 말로 부탁한다능... ㅡ.ㅜ
  • 세계의적 2011/11/05 02:26 #

    어디까지나 게임 개발에 한해서의 이야기이고, 일반적인 IT 업계와 같이 생각 하기는 힘든 문제라고 봅니다.
    근본적으로 게임 개발 프로젝트를 기획자/개발자 라는 이분법 구조로 보는 시각 자체가 잘못되어 있기 때문에, 여타 IT 업계의 방법론을 그대로 적용 한다는건 문제가 있죠.
댓글 입력 영역


트위터